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온라인 쇼핑 '큰 손' 고객 잡기에 나선다.

신세계는 올 하반기부터 SSG닷컴 온라인 고객에게 백화점 VIP 혜택을 제공해 백화점 신규 고객 창출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온라인 쇼핑 금액으로 매달 한번씩 백화점 VIP 혜택을 제공받는 고객을 선정한다. 대상은 직전 3개월간 SSG닷컴 15회 이상 방문, 75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이다.

선정된 고객들은 백화점 상품 5% 상시 할인, 무료주차 3시간, 멤버스바 음료 제공, 문화센터 강좌 할인 등 백화점 VIP(레드 등급)에 준하는 혜택을 받게 된다.

실제로 신세계는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약 3개월간 75만원 이상 구매한 SSG닷컴 고객 총 5만 8000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했다.

5만8000명 중 절반 이상인 3만2000명의 고객은 그동안 한번도 신세계백화점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한 경험이 없는 고객이었으며, 2만6000명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동시에 쇼핑을 즐기는 고객이었다.

혜택이 제공된 4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총 인원의 4분의 1 수준인 1만4000명의 고객이 백화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에서만 활동하던 2000명이 백화점을 찾아 쇼핑에 나선 것을 확인했다.
온라인에서만 활동하던 고객들이 특히 많이 늘어난 점포는 하남, 김해, 대구, 경기점으로 지방 백화점들이 효과를 톡톡히 봤다.

물리적인 거리 상, 오프라인 백화점보다는 온라인 쇼핑을 해야 했던 원거리 고객들이 혜택을 등에 업고 원정 쇼핑에 나선 결과로 볼 수 있다.

이들은 객단가도 44만원 수준으로 같은 기간 일반 백화점 고객 객단가 26만원에 비해 높았으며, 해당기간 평균적으로 3회~4회씩 백화점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VIP들이 백화점 매장에서는 명품, 잡화, 해외패션 등 상대적으로 고가의 상품을 집중적으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야드, 루이비통, 몽클레르, 생로랑, 조말론 등 명품 브랜드에 지갑을 열며, 온라인 쇼핑에서 충족되는 않는 부분을 오프라인에서 해소하는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앞으로도 더 많은 온라인 큰손들에게 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온라인 VIP들을 백화점 신규 고객으로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신세계백화점은 O2O마케팅 강화를 위해 내부 플랫폼을 활용해 이번 SSG닷컴 고객과의 연계뿐 아니라 신세계인터내셔널에서 운영하는 SI빌리지, 신세계TV쇼핑 등 온·오프라인 채널의 경계를 부수는 노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업계 최초로 온라인 큰손에 백화점VIP 버금가는 혜택을 제공해 고객들의 만족감을 높이고 회사 차원에서는 신규 고객 창출을 하는 효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온라인 고객들이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쇼핑의 즐거움을 찾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혜택과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