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유스팀 소속 이강인, 1군 경기 레버쿠젠서 교체 투입돼 골 기록
‘한국 축구의 미래’이자 스페인 프로축구 무대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17·발렌시아·사진)이 프리시즌 5경기 연속 교체 출전하더니 1군 무대 데뷔골까지 신고했다.

이강인은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 메스타야에서 열린 바이엘 레버쿠젠(독일)과의 출정식 경기에서 후반 33분 교체 투입된 후 8분 뒤인 후반 41분 헤더로 골망을 흔들며 팀의 3-0 승리를 도왔다. 이 골은 이강인의 1군 무대 첫 골이다.

그는 유소년팀 소속 선수지만 이례적으로 앞서 로잔 스포를(스위스)전부터 PSV에인트호번(네덜란드), 레스터시티, 에버턴(이상 잉글랜드)전까지 4경기 연속 1군 경기에서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강인은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41분 후벤 베조의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 댔고 골로 연결했다.

발렌시아는 21일 오전 3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프리메라리가 2018~2019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