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기주봉 씨(63·사진)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막을 내린 제71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의 신작 ‘강변 호텔’로 최우수남자배우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가 로카르노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2015년 정재영 씨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로카르노영화제에 초청받은 ‘강변 호텔’은 한 중년 남성이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았다. 기씨가 중년 남성 영환 역할을 맡았고, 김민희 씨와 송선미 씨가 두 여성을 연기했다. 1977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기씨는 영화와 무대 등을 오가며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여 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