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값 올라 송유관 건설비용↑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잇단 철강 관세 부과로 미국 에너지 기업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미 정부가 유럽과 캐나다, 멕시코산 수입 철강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철강값이 급등했고 이로 인해 송유관 건설 비용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산 철강 관세를 50%로 높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로이터는 11일(현지시간) 플레인스올아메리칸, 킨더모간 등 미국 기업들이 추진 중인 12개 이상의 송유관 건설 사업이 주재료인 철강값 상승으로 타격을 입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셰일가스와 서부텍사스원유(WTI) 수출이 늘면서 송유관 건설 프로젝트도 증가하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철강 선물 가격은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 관세 조사를 지시한 올 4월부터 급등하기 시작했다. 지난 10일 철강 선물 거래가격은 t당 907달러로, 4월 중순 가격(t당 780달러)보다 16% 올랐다. 1년 전 가격인 t당 621달러와 비교하면 46% 상승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터키산 철강 수입 규모는 지난해 11억8000만달러로 전체 수입량의 4%에 불과했다. 그러나 에너지 기업들은 철강 관세가 낮은 일부 국가로 수입 물량이 몰릴 것이기 때문에 가격 상승은 불가피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송유관 업체인 플레인스올아메리칸은 그리스에서 조달하는 철강 가격이 오른 까닭에 최근에만 4000만달러를 추가로 조달해야 했다. 북미 지역에서 두 번째로 큰 송유관 업체인 킨더모간은 비용 증가 때문에 미 상무부에 25% 관세 면제 요청을 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미 천연가스협회는 “미국의 중요한 사업인 에너지 인프라 프로젝트가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