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투자 확대 등 잇단 부양책
"위안화 환율 무기화 않겠다"
일부 평가절하 의혹도 일축
중국 당국이 은행과 보험사에 대출 확대를 권고했다. 미국과의 통상전쟁 여파로 경기가 위축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중국 금융감독 기관인 은행보험감독위원회는 지난 11일 성명에서 “경기 부양을 위한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해 달라”며 은행과 보험사에 대출 규모를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건설 중인 사업의 프로젝트 파이낸싱과 중국 내 인프라 확충을 위한 대출을 늘릴 것을 요구했다.

중국 당국의 대출 확대 지시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기업의 유동성 위기와 경기 침체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난달 31일 중앙정치국 회의에서 유동성 공급 확대, 부채 축소 속도 조절, 인프라 투자 확대 등 경기부양책을 내놓은 데 이은 추가 조치다.
인민은행도 경기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신중하게 통화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2분기 통화정책 보고서에서 “유동성을 합리적이고 충분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했다. 1분기 보고서에서 “합리적 안정”을 유지하겠다고 한 데 비해 경기를 부양하는 쪽에 무게를 뒀다는 평가다.

인민은행은 위안화 환율을 통상전쟁의 무기로 활용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보고서에서 “위안화 환율을 통상전쟁을 포함한 외부 불안 요인에 대응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지 않겠다”고 했다. 시장에선 중국이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에 따른 수출 경쟁력 하락을 만회하기 위해 위안화 평가절하(위안화 환율 상승)를 유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 금융당국은 지난달 3일 류허 부총리 주재 회의 이후에도 위안화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인민은행이 인위적인 위안화 평가절하에 나서지 않겠다고 한 것은 위안화 가치가 급락하면 외국 자본이 급격히 이탈하는 등 금융시장 혼란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