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작년 사업보고서 분석

협력사에 절반인 49원 지불
정부엔 법인세 등 2.9원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LG전자 등 매출 상위 20대 기업이 100원을 벌면 협력사와 임직원, 정부, 주주, 채권자, 지역사회와 64.3원을 나누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매출 20대 기업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998조2000억원의 경제적 가치를 올렸고, 이 가운데 3분의 2인 642조원을 이해관계자와 공유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발표했다. 경제적 가치란 기업이 경영활동을 통해 창출한 다양한 사회적·환경적 가치 중 재무적 성과로 측정되는 가치(매출)를 말한다.

20대 기업이 벌어들인 수익을 가장 많이 나눈 대상은 협력사였다. 매출 절반(49.5%)에 가까운 493조9000억원을 원재료와 상품, 용역 구입에 지급했다. 중소기업의 연간 총 매출(2016년 기준)인 1579조9000억원의 31.3%에 달한다.
협력사 다음으로 88조1000억원은 임직원에게 돌아갔다. 매출의 8.8%가 임직원 43만 명에게 급여로 분배돼 국민소득의 원천이 됐다. 한경연은 20대 기업 근로자가 납부한 근로소득세를 약 1조7000억∼2조1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작년 근로소득세(35조1000억원)의 4.8~6.0%를 차지한다.

20대 기업은 이어 작년 법인세 27조3000억원과 조세공과금 1조2000억원 등 정부에 28조5000억원(매출의 2.9%)을 납부했다. 법인세만 놓고 보면 20대 기업은 작년 전체 법인세수 59조2000억원의 46.1%를 부담했다. 2016년보다 55.8% 늘어난 것으로 20대 기업 매출 증가율(10.9%)보다 다섯 배가량 높았다.

20대 기업의 주주는 배당과 자사주 소각 등을 통해 매출의 2.4%인 24조2000억원을 받는 데 그쳤다. 이 밖에 채권자인 금융회사에 매출의 0.6%(6조2000억원)를 이자비용으로 지출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