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6개 빌딩도 매각 추진
총 4000억원 현금 유입 기대
마켓인사이트 8월12일 오후 1시25분

삼성생명(93,2002,800 3.10%)이 경기 분당서현빌딩(사진)과 안양평촌빌딩 등 총 1000억원 규모의 건물을 매각하기로 했다.

12일 부동산금융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다음달 초 서현빌딩과 평촌빌딩을 매각하기 위한 입찰을 부동산 운용사와 법인 등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두 건물은 삼성생명이 해당 지역의 영업을 관할하는 거점 빌딩으로 지난해 매각을 추진했다가 철회했으나 다시 매물로 내놓은 것이다. 서현빌딩은 수도권 전철 분당선 서현역 인근의 연면적 1만3815㎡짜리 건물이다. 삼성생명 분당·서현·판교지점 등이 입주해 있고, 인근 분당 사옥과도 가깝다. 평촌빌딩은 안양시 비산동에 있는 1만1982㎡ 규모의 빌딩이다. 평촌·범계·의왕지점 본부가 있다.
삼성생명은 2015년 이후 국내 부동산을 대거 처분하고 있다. 2016년 서울 태평로 사옥을 부영그룹에 팔았고, 각 지역 영업의 거점이 되는 빌딩들도 ‘세일앤드리스백(매각 후 재임차)’ 방식 등으로 속속 매각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두 건물과는 별도로 서울당산빌딩, 수원인계빌딩, 부산범천빌딩, 부산초량빌딩, 광주금남로빌딩, 광주콜센터빌딩 등 6개 빌딩의 일괄 매각도 추진하고 있다. 딜로이트안진이 매각을 주관한다. 부동산금융업계에선 총 8개의 건물 매각을 통해 삼성생명이 4000억원 전후의 현금을 손에 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최근 2000억원대로 평가되는 서울 삼성동 빌딩 매각을 추진하다가 철회하기도 했다. 최근 서울 강남 부동산 시장이 달아올라 ‘추후 매각’을 선택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금융업계 관계자는 “국제회계기준(IFRS) 변화 등에 대비해 국내 보험사들이 보유 부동산을 처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마켓인사이트 M&A팀 김대훈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