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국 고등학교의 과반수가 학생 수보다 많은 상장을 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입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등으로 ‘상장 인플레이션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2017년 고등학교별 교내상 수여 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전국 2348개 고등학교 중 1449개(62%)가 학생 수보다 상장 발급 개수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 수가 학생 수의 두 배가 넘은 고교는 전국 670곳으로 확인됐다.

교내 수상 실적을 평가하는 학종이 이 같은 상장 인플레이션 현상을 부추긴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반대의 학종 선발 비율은 2019학년도 기준 37.0%다. 학종의 선발 기준이 공정하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교육부는 학종 개선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