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 안양시 두 배 크기 농장 조성…올 대두 등 국내 첫 수출

원재료부터 유통까지
공급망 일원화 완성
곡물 7000t 들여오기로

"연해주는 북방 진출 교두보
추가 농장 투자 나설 것"

러시아 우수리스크시(市) 인근에 있는 롯데 미하일로프카 연해주농장 입구에 커다란 롯데 ‘입간판’이 세워져 있다. /롯데그룹 제공

러시아 연해주 일대는 꿈의 땅이다. 한국 농(農)산업 분야의 신개척지라는 의미에서다. 가도 가도 끝이 없는 이곳 연해주 너른 벌판에 한국 기업들은 해외 식량기지라는 원대한 ‘밑그림’을 그려왔다. 롯데상사가 그 꿈을 현실로 바꿔놓고 있다. 대두(콩)와 옥수수 7000t을 한국으로 역수출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대량의 곡물을 해외에서 직접 생산해 국내로 들여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그룹에는 ‘공급망관리(SCM)’를 완성했다는 점에서 의미 깊은 일이다.

◆공급망 수직계열화 완성

블라디보스토크에서 ‘M60’ 도로를 타고 북쪽으로 1시간 반가량 차로 달리면 극동 제2의 도시인 우수리스크가 나온다. 시내 외곽 미하일로프카에 롯데상사가 보유한 약 9917만㎡(3000만 평) 규모의 농장이 있다. 안양시 면적의 두 배다. 이달 초 기자가 방문한 미하일로프카아그로 사업소는 블라디보스토크항을 통해 한국으로 수출할 물량을 처리하느라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있었다.

최원보 롯데상사 연해주농장 법인장은 “최근 비가 계속 와 건조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트럭에 실은 곡물을 블라디보스토크항까지 옮겨 뱃길로 한국에 보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요처는 신송식품이다. ‘본국 수출’은 롯데가 작년 12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연해주농장을 인수하면서 전격 결정됐다. 현대중공업은 러시아 현지 시장에 판매하는 데 주력해왔다. 곡물사업이 비주력 사업인 데다 한국에서 구매자를 찾기 어려웠던 탓이다.

롯데상사는 수출 물량을 계속 늘릴 예정이다. 원재료부터 최종 유통까지의 공급망 완성은 롯데의 오랜 염원이다. 최 법인장은 “롯데 계열사 등으로 판매처를 넓혀 생산량의 80%가량을 한국으로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해주농장에서 올해 생산한 곡물은 콩 옥수수 귀리 3종으로, 3만850t에 달한다. 비(非)유전자 조작 곡물이라는 장점이 한국 소비자에게 매력 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게 롯데상사의 판단이다.
◆북방 진출 교두보 확보

롯데 연해주농장에서 현지 직원들이 저장창고(사일로)에 담긴 곡물을 대형트럭에 싣고 있다. /박동휘 기자

연해주농장이 롯데그룹 북방 진출의 교두보로 부상하고 있다. 러시아 연해주는 북한,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물류 중심지다. 블라디보스토크와 자동차로 4시간가량 거리에 있는 하산역에서 15분만 가면 북한의 두만강역이다. 대북 경제협력이 활성화되는 시점에 롯데의 광활한 농장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사업성도 밝다. 롯데 연해주농장은 인근 농장기업 중에선 유일하게 흑자를 내고 있다. 곡물 저장시설인 최신식 ‘사일로’ 10기를 갖추고 있는 등 대규모 투자가 가져온 선순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최 법인장은 “제2, 제3의 연해주농장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곡물 재배는 물론 우유와 같은 낙농 제품으로 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과 러시아 관계가 개선되면서 대(對)중국 수출 길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는 데 착안한 결정이다.

롯데그룹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남서쪽으로 70여㎞ 떨어져 있는 자루비노항에 곡물터미널을 건설하는 사업에도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극동의 주요 항구에 곡물 전용 터미널을 갖춘 곳이 아직 없기 때문이다. 최 법인장은 “항구에 곡물을 싣고 가면 이를 모두 내린 다음 다시 벌크선에 대형 주걱으로 담아야 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호텔사업 역시 롯데그룹의 북방 핵심 사업 중 하나다. 작년 12월 연해주농장을 인수하면서 블라디보스토크의 유일한 5성급 호텔인 현대호텔도 인수했다. 롯데로 상호를 바꾼 이 호텔은 지난달 19일 새롭게 개장했다.

우수리스크(러시아)=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