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홈 생태계 구축 '속도'

LG전자는 무선인터넷(WiFi) 기능을 적용한 스마트 가전의 세계 누적 판매량이 최근 500만 대를 넘어섰다고 12일 발표했다. LG전자는 ‘인공지능(AI) 스마트홈을 구현한다’는 취지에서 지난해부터 출시하는 모든 생활가전 제품에 무선인터넷 기능을 넣고 있다.

스마트홈 앱(응용프로그램) ‘스마트씽큐’를 스마트폰에 설치한 고객은 최근 2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100만 명에서 7개월여 만에 두 배로 늘어났다. 스마트씽큐는 다양한 LG 스마트 가전 제품을 하나의 스마트폰 앱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스마트홈 구현 전략도 강화하고 있다. AI 스피커 씽큐 허브를 통해 음성만으로 간편하게 제품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는 가전 제품을 늘리고 있다. AI 플랫폼을 갖춘 제품도 많아지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에어컨과 TV, 스마트폰, 로봇청소기, 세탁기 등 ‘LG 씽큐’ 제품을 잇따라 출시했다. 국내외 유력 정보기술(IT) 기업들과 ‘열린 AI 생태계 구축’에도 나섰다. 미국 구글, 아마존 등과 AI 스마트홈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AI 스피커 씽큐 허브는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와 손잡았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