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야당때 당론으로 채택"

정동영 민주평화당 신임 대표(사진)가 선거제도 개편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다. 12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 대표는 “선거제도 개편이 개헌보다 선행돼야 한다”며 “개혁입법도 선거제도에 합의한다는 전제하에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선거제도 개편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이) 야당 때 그렇게 주장하고 당론으로 채택했으며, 대선 때 공약이었고, 문재인 정부 출범 때 중점 과제였는데 이제 와서 또 망설이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했다.
선거제도 개편을 포함해 앞으로 세 가지 중심 과제를 이끌어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남북한 평화체제를 위해 개성공단 재개를 평화당이 먼저 제안하고, 건강한 중산층을 육성하기 위한 ‘백년가게’ 정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이날 정 대표는 당 대변인에 홍성문 서울 마포갑 위원장을, 당대표 비서실장에 손동호 서울 도봉을 지역위원장을 내정했다.

정 대표는 이날 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해찬 의원에 대해 “늘 젊고 개혁적이었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그는 “이 의원만큼 생각이 젊은 사람이 없다”며 “생각의 나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대표 자신을 포함, 여야 대표를 노리는 이 의원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 등을 두고 ‘올드보이의 귀환’이라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