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한국과 미국에 종전선언을 채택해야 한다고 이례적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외 선전용 매체 '메아리'는 12일 "북남, 조미(북미)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적대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종전선언부터 채택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메아리는 이날 '종전선언을 외면할 이유가 없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을 실었다. 글을 통해 "적대관계의 근원인 전쟁상태를 종식시키고 신뢰를 조성하기 위한 종전선언의 채택이 없이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것은 망상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종전선언의 채택은 북남, 조미 사이에 이미 합의된 문제라는 점을 강조했다. 메아리는 "미국이 일방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고집하며 종전선언을 외면하고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눈치만 보며 그에 추종한다면 세계를 감동시켰던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나 싱가포르 조미공동성명은 언제 가도 이행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사자들이 서로 총부리를 겨눈 교전 상태에서는 언제 가도 상대방에 대한 불신이 가실 수 없으며 역사에 서로 신뢰가 없이 총을 먼저 내려놓은 실례가 없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또 "(미국이) 조선반도(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선차적이고 필수적인 공정인 종전선언 채택 등 단계적이며 동시적인 행동 조치를 통해 호상(상호) 신뢰를 실천으로 보여줄 때 비핵화 과정이 전진을 이룩할 수 있는 효율적인 추동력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최근 각종 매체를 동원해 미국과 남한을 향한 요구사항을 쏟아내왔다. 하지만 한국과 미국을 동시에 겨냥해 종전선언 채택을 요구하고 나선 것은 드문 일이다.

이는 최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진 상황에서 미국을 향해 종전선언 채택이 비핵화의 선결 조건이라는 자신들의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남한을 향해 북미 간 중재역할에 나설 것을 촉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