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클릭’ 행보를 보이고 있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향해 당내 다선 의원 중 하나인 박지원 의원이 ‘독주는 안된다’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

박 의원은 1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1인 독주면 국가도 당도 회사도 성공하지 못한다”며 “정당한 토론과 소통이 필요하지만 독주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취임 이후 ‘정의당 보다 더 정의로운 당을 만들겠다’며 좌클릭에 나선 정 대표를 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대표는 취임 이후 곧장 ‘한진중공업’으로 향하는 등 진보 진영을 공략하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 그는 “고(故)노회찬 전 원내대표에 대한 추모 물결이 상징하는 것이 우리 사회가 그만큼 정의롭지 않다는 방증”이라고도 했다. 일각에서는 역대 최고치로 치솟은 정의당 지지율을 의식한 행보로 보고 있다. 정의당은 노 전 원내대표가 떠난 후 한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치고 2위 정당으로 올라섰을 정도로 상승세가 무섭다.
하지만 정의당과 ‘진보 경쟁’을 펼치고 있는 정 대표에 대해 당내에선 의견이 분분하다. 평화당 핵심 의원 중 하나인 박 의원이 당대표를 행보에 반기를 든 것도 이 때문이다. 박 의원은 “정 대표께서 지나치게 좌클릭을 한다면 우리는 중도개혁을 DJ(김대중) 때부터 표방했다기에 토론의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정 대표에 압박을 가한다는 비판이 일자 “(당대표 선거)결과에 승복하고 성공하도록 협력해야 한다”면서도 “(비판을) 알력으로 해석하면 대통령, 회장에게 고언 직언하지 말라는 말고 똑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