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남북정상회담의 후속조치인 ‘평양 정상회담’에 대한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가 13일 열리는 남북한 고위급회담에서 결정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 고위급회담에서)4·27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했던 남북정상회담의 시기, 장소 그리고 방북단의 규모 등이 합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기대한다’는 표현에 대해 “근거 없이 말하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3차 남북정상회담의 장소에 대해 “지난번에 평양이 기본이라고 말씀을 드렸고 그러나 평양만이라고 하기는 어렵다라는 취지의 말씀을 드렸는데 원론적으로 말씀을 드린 것”이라면서 “(제 3의장소에 대한)가능성은 다 열려있다”고 말을 아꼈지만 청와대 안팎에선 여전히 평양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선언에서 ‘가을 평양 정상회담’에 합의한 바 있다.
남북정상회담이 ‘8말9초(8월말9월초)’에 열릴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시기와 장소에 대해 말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면서 “내일 합의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는 말 그대로다”라고 답했다.

이르면 이달 말에 개최될 제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미국 측과 사전에 협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거의 실시간으로 미국쪽과 정보를 교환하고 긴밀한 공조를 하고 있다”고 했다.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 협의가 마무리 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하게 될 8·15 경축사에 관련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내일 정상회담과 관련된 합의가 이루어진다면 그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