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환경부는 폭염으로 낙동강 등 상수원 7곳에서 조류경보가 발령됐다고 12일 밝혔다.

조류경보 발령지역은 지난달 말 경북 영천호를 시작으로 이달 초 낙동강 강정고령과 창녕함안에 이어 8일부터 낙동강 칠곡, 대청호 문의수역, 안계호, 운문호 등 4곳이 추가되면서 7곳으로 늘어났다.

상수원은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당 1000개 이상 조사결과가 2회 연속 나오면 '관심', 1만개 이상일 때 '경계', 100만개를 넘으면 '조류대발생' 등으로 조류경보가 내려진다.

이달 둘째주 ㎖당 유해남조류 수가 5만9489개인 낙동강 창녕함안과 1만8741개인 낙동강 강정고령은 '경계' 상태다. 6726개를 채집한 영천호 등 나머지 5곳은 '관심' 수준이다.

환경부는 8월 넷째주까지 낙동강을 중심으로 강한 강도의 녹조가 나타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통상 녹조는 기온 하락으로 소강추세에 접어드는 경향이 있지만, 올해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남조류가 자라기 좋은 환경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특히, 4대강 16개 보 대표지점(상류 500m) 가운데 측정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곳들이 속출했다. 낙동강은 구미보, 칠곡보를 제외한 6개보에서 유해남조류수가 ㎖당 1만개를 넘겨 '경계' 기준 이상으로 집계됐다.

창녕함안보는 6일 71만5993개로 측정돼 2013년 측정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존 최고치는 2015년 8월17일 55만6740개였다. 9일 추가 분석 결과에서도 여전히 51만7616개였다.
백제보는 6일 39만8820개로 2014년 7월17일(13만7540개) 기록을 경신했다. 10일 내외로 체류시간이 긴 죽산보는 지난달 말에서 이달 초 사이 26만개를 기록하기도 했다.

조류경보가 발령되면 환경부는 발령 단계별로 매주 1~3회 수돗물 수질검사를 한다. 조류독소와 맛·냄새물질이 정수처리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올해 117건 검사 결과에선 아직 조류독소가 한 차례도 검출되지 않았다. 맛·냄새물질인 지오스민과 2-MIB는 각각 5건에서 최대 0.006㎍/ℓ로 검출됐으나 먹는물 감시기준(0.02㎍/ℓ)보다는 낮은 수준이었다. 참고로 이들 물질은 독성은 없지만 일정 수준 이상 함유되면 흙냄새와 곰팡이냄새를 발생시킨다.

이달 20~26일까지 녹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환경부는 그 전에 안동·임하·합천댐 환경대응용수 방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수계별로 지자체,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취·정수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또 조류경보 발령이 우려되는 한강친수활동구간과 관련해 13일 한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녹조대응 유관기관 협의체'를 개최한다.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팔당댐 관리기관)과 취·정수대책을 점검하고 녹조 비상대응방안을 모색한다.

13일엔 문의수역에서 취소하는 청주 지북정수장을 전문가와 합동점검을 벌인다. 14일엔 '수질관리협의회'를 열어 대전시, 충청북도, 충청남도, 세종시 등 약 12개 기관과 대책 및 오염원 관리현황을 살핀다.

송형근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폭염기간 녹조 발생에 대응하여 지자체, 관계기관과 함께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국민적 우려가 높은 낙동강은 상류댐 여유용수를 활용해서 녹조를 완화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