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마스터스 최종일 역전승…시즌 2승, 상금 6억원 돌파

오지현(22)이 국내 하반기 첫 대회부터 우승을 신고하며 상금랭킹 1위 자리에 올라섰다.
오지현은 12일 제주 오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없이 4개의 버디를 뽑아내며 4언더파 68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01타로 정상에 올랐다.

지난 6월 한국여자오픈 제패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두 번째 우승을 거둔 오지현은 우승 상금 1억2000만원을 보태 잠시 최혜진(19)에게 내줬던 상금랭킹 1위(6억6643만원)에 복귀했다. 통산 6승째.

오지현은 이번 시즌 들어 상금 6억원을 맨 먼저 돌파했다. 장하나(26), 최혜진, 이소영(21)에 이어 네 번째로 이번 시즌 2승 고지에 오른 오지현은 대상 포인트에서도 1위 최혜진과 격차를 바짝 좁혀 개인 타이틀 석권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김자영에 1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오지현은 9번 홀까지는 퍼트가 떨어지지 않아 답답한 경기를 이어가야 했다. 하지만 10번 홀(파4)에서 3m 버디에 이어 11번 홀(파4)에서도 1타를 줄였다.

김자영이 11번 홀에서 네 번 만에 그린에 올라와 1타를 잃은 덕에 단숨에 3타차 리드를 잡은 오지현은 16번 홀(파4)에서 칩인 버디를 잡아내며 승부에 일찌감치 마침표를 찍었다.

이 대회 전에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1위를 달렸던 슈퍼루키 최혜진은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2위(9언더파 207타)에 올랐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고진영(24)은 공동23위(4언더파 212타)로 대회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