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자프로골프 NEC 가루이자와 72 우승…시즌 2승

황아름(31)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시즌 2승을 달성했다. 불과 2주 만에 들어올린 두 번째 우승 트로피다.
황아름은 12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72 북코스(파72·6655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NEC 가루이자와72 골프토너먼트(총상금 8000만엔)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황아름은 지난달 29일 다이토 겐타쿠 대회 이후 불과 2주 만에 다시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1440만엔(약 1억4600만원)이다.

2007년 JLPGA 투어에 진출한 황아름은 2009년 4월 야마하 레이디스에서 첫 승을 따냈고 이후 9년4개월 만인 지난달 말에 개인 통산 2승을 따냈다.

1승에서 2승까지 9년이 넘게 걸렸지만 3승 고지는 불과 2주 만에 밟았다.

신지애(30)가 2타 차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23개 대회에서 8승을 합작했다. 안선주(31)가 혼자 3승, 황아름이 2승을 거뒀고 이민영(26)과 신지애, 배희경(26)이 1승씩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