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할인매장인 돈키호테에서 대량의 의약품을 훔친 혐의로 20대 한국인 남녀가 체포됐다.

12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오사카(大阪)부 미나미(南) 경찰서는 12만엔(약 122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로 한국 국적 남성 조 모(25) 씨와 여성 이 모(29)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자신을 회사원과 자영업자라고 각각 밝힌 조 씨와 이 씨는 지난 9일 오전 6시20분께 오사카의 번화가 도톤보리(道頓堀)의 돈키호테 매장에서 의약품과 파스 등 52점의 물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경찰에서 "일본과 한국에 팔기 위해 훔쳤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조사 결과 두 사람은 훔친 물건을 숙박 중이던 오사카 시내 호텔에 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들의 호텔에서 150만엔(약 1525만원) 상당의 물품 1000여 점을 발견했다.

두 사람은 작년 9월 이후 홋카이도(北海道), 후쿠오카(福岡)현 등의 공항을 통해 일본을 반복해서 드나들었으며 이번에는 간사이(關西) 공항을 통해 지난 8일 일본에 입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