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1이닝을 완벽하게 책임지고 팀의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오승환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홈 경기에서 팀이 0-2로 끌려가던 8회초 구원 등판해 1이닝 동안 세 타자만 상대하며 삼진 하나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막았다.

지난 10일 다저스전(⅔이닝 2실점)에서 콜로라도 이적 후 첫 실점을 기록한 뒤 11일 경기에서는 휴식을 취한 오승환은 이틀 만에 다시 오른 마운드에서 제 기량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7이닝을 2실점으로 막은 선발투수 카일 프리랜드에 이어 팀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매니 마차도를 커터 3개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저스틴 터너에게는 볼 세 개를 연달아 던졌다가 풀카운트까지 끌고 간 뒤 평범한 1루수 뜬공으로 잡았다. 엔리케 에르난데스는 중견수 뜬 공으로 요리하고 공 13개로 깔끔하게 1이닝을 소화한 뒤 8회말 타석에서 대타 데이비드 달로 교체됐다.

올 시즌 4승 3패 3세이브를 기록 중인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63에서 2.59로 낮아졌다.

콜로라도는 0-2로 끌려가던 9회말 2사 1, 3루에서 라이언 맥마혼의 끝내기 우월 석 점 홈런으로 극적인 3-2 역전승을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