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호 태풍 리피. (자료 = 기상청)

15호 태풍 리피가 괌 부근에서 발생했지만 열대저압부로 약해지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지 않을 전망이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리피는 이날 오전 3시께 괌 북쪽 약 810km 해상에서 발생했다. 중심기압은 998hPa(헥토파스칼)로,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다.

라오스에서 제출한 명칭인 리피는 한 폭포의 이름이다. 리피는 현재 시속 21㎞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은 14일 오전 3시께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740km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질 전망이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곧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제14호 태풍 '야기'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40㎞ 해상으로 북진했다. 하지만 중국 상하이 부근을 거쳐 칭다오 쪽으로 이동해 역시 우리나라에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