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가장 선호하는 곳은 '명동'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대체로 서울 명동을 찾아 쇼핑하고 10명 중 9명은 재방문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서울관광재단과 함께 올해 상반기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3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하고 개별면접한 ‘2018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서울을 재방문한 사람의 비율은 48.6%로 지난해 같은 기간(42.5%)에 비해 6.1%포인트 높아졌다. 체류 기간(5.34일)은 0.12일, 관광 만족도(5점 만점에 4.26점)는 0.1점 각각 증가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주로 여가·위락·휴가(55.3%)를 목적으로 서울을 방문해 평균 5.66일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찾는 곳은 명동(83.8%)으로 나타났으며, 쇼핑(92.1%)과 식도락(78.9%)을 즐긴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쇼핑장소는 시내면세점이 57.0%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전통시장(50.5%)도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화장품(68.1%), 의류(55.1%), 식료품(39.0%)을 샀다.
식도락 관광 부문에서는 대부분 한식(94.3%)을 경험했다. 길거리음식(64.5%)과 카페·커피전문점(49.6%)도 선호했다. 서울 관광 정보는 모바일 인터넷(57.9%)을 통해 얻었고, 숙소는 호텔(68.9%)이 가장 많았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지하철(59.1%), 택시(27.2%) 순이었다. 선불교통카드를 구매해 이용하는 외국인이 많았고, 평균 사용액은 3만2000원 정도였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