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구월동 ‘구월힐스테이트·롯데캐슬골드’(사진)는 실수요자에게 인기가 많은 단지다. 교통과 교육, 편의시설 등 주거환경이 뛰어난 까닭이다. 도심 한가운데 들어선 흔치 않은 대단지이기도 하다.

아파트는 옛 구월주공을 재건축한 단지다. 2007년 8933가구가 입주했다. 1단지 5076가구와 2단지 3383가구, 3단지 474가구 등으로 구성된 매머드급 규모다. 인천 구도심에선 가장 큰 규모다. 전용면적은 46~133㎡ 크기다. 소형부터 대형 면적까지 구성이 다양하다.

단지와 이어지는 지하철역이 두 곳이다. 인천지하철 2호선 석천사거리역과 모래내시장역이 1단지와 2단지 바로 앞에 들어섰다. 도보 5분 거리엔 인천1호선 인천시청역이 있다. 주변엔 광역버스를 포함한 34개의 버스 노선이 지난다. 남동대로는 제2경인고속도로와 이어진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은 인천시청역 일대를 지날 예정이다.

아파트 주변으로 시청과 교육청, 경찰청 등 행정시설이 밀집했다. 단지 남단엔 가천대 길병원이 있다. 주변 상권도 발달했다. CJ CGV와 홈플러스가 가깝고 로데오거리를 중심으론 롯데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등 대형 쇼핑시설이 들어섰다. 신세계백화점이 들어선 인천종합터미널은 법정분쟁이 마무리되면서 내년부터 롯데타운 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

녹지도 풍부하다. 도심 중앙을 가로지르는 중앙근린공원은 면적이 약 35만㎡다. 서울 여의도공원의 1.5배 크기다. 공원 남단엔 인천SK행복드림구장, 인천문학구장 등 프로스포츠 관람시설과 체육시설이 모여 있다.

지상 공간이 공원처럼 꾸며졌다. 인천에서 처음으로 차 없는 아파트로 설계됐다. 1단지와 2단지 모두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품고 있다. 1단지엔 석천초와 구월중, 2단지엔 정각초와 정각중이 있다. 주변에 상가에 위락시설이 없어 교육환경이 뛰어난 것도 일대 중개업소들이 꼽는 장점 가운데 하나다.

규모가 크다 보니 한 달에 20여 건 안팎으로 거래가 이뤄지는 편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1단지 전용 83㎡는 3억4000만~3억7000만원 사이에 거래됐다. 전용 114㎡는 4억~4억4000만원 선에 손바뀜이 이뤄졌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최근 전용 114㎡ 리모델링 매물이 4억6700만원에 중개됐다. 장순희 부자공인 대표는 “워낙 대단지인 데다 주거환경이 뛰어나다 보니 거래는 활발하게 이뤄지는 편”이라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