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내륙 곳곳 소나기 소식이 있지만 찜통더위는 지속될 전망이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으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고 대기 불안정에 따라 내륙을 중심으로 오후부터 밤 사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7∼36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6도 ▲대전 35도 ▲대구 33도 ▲전주 34도 ▲광주 34도 ▲부산 32도 ▲춘천 34도 ▲강릉 28도 ▲제주 31도 ▲울릉도·독도 27도 등이다.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낮까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경북제외)·제주도 10∼60㎜, 중부지방·경북 5∼30㎜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지만, 소나기가 그친 후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질 전망이다.

소나기가 올 때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산간 계곡이나 하천에서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어 야영객은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낮 기온이 37도 이상까지 오를 수 있다"며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많아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을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