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수의 주식보다 쉬운 ETF (6)

최근 주식시장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급감하면서 적은 물량으로도 쉽게 주가가 하락하는 현상이 종종 나타납니다. 이런 현상을 놓치지 않고 매매에 활용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많습니다.

주로 숏 전략을 씁니다.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종목을 공매도하는 겁니다. 공매도한 주식이 떨어지면 저가에 사서 수익을 냅니다. 외국인들은 이렇게 시장 하락에서도 수익을 내고 있습니다.
개인투자자들에게는 그림의 떡으로 보입니다. 개인들도 공매도를 할 수 있는 길을 넓혀주겠다고 하지만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빌려올 수 있는 주식이 한정적이고 수수료도 비쌉니다. 결국 개인투자자들은 하락장에 고스란히 피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외국인은 하락장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는 반면 개인투자자는 그렇지 못하니 불공평한 구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투자자들도 하락장에서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을 활용하면 됩니다. 하락장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는 ETF가 적지 않습니다. 바로 인버스 ETF를 매수하면 됩니다. 인버스 ETF 구조는 추종하는 지수의 역방향으로 설정돼 있습니다. 즉 주가지수가 하락하면 수익이 나는 구조여서 외국인의 공매도와 같은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레버리지 효과도 노릴 수 있습니다. 인버스 2X ETF를 활용하면 됩니다. 하락하는 지수의 2배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하락하는 시장에서도 투자 수단은 있습니다. 대안 투자처인 ETF에서 기회를 찾아야 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