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이 역대 최대 규모의 향후 투자계획을 내놨다.

한화그룹은 12일 "미래 성장기반 구축과 핵심 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 5년간 총 22조원을 신규 투자하고, 3만5000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 계획은 한 해 평균 4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최근 3년 평균 투자액(3조2000억원)을 37% 웃도는 수준이다. 그룹 창립 이후 최대 규모다.

우선 항공기 부품 및 방위 산업 분야의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총 4조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석유화학 부문에 5조원가량을, 고용창출 효과가 큰 신규 리조트와 복합 쇼핑몰 개발 등 서비스 산업에 4조원을 각각 투자한다.

태양광 사업에도 대규모 투자에 나서는 동시에 그룹의 또 다른 축인 금융 부문에서는 시장 환경을 고려해 별도로 투자 계획을 추가로 확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그룹은 이와 함께 예년에 연간 3000~4000명 수준이던 고용을 2016년부터 태양광 공장 신설 등 신산업 진출을 계기로 6000명까지 늘린 데 이어 앞으로도 5년간 7000명 수준으로 추가 확대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