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다음주에 빅리그 마운드로 돌아올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다저스 구단 소식을 전하는 트루블루LA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부상자명단에 올라있는 선발투수 류현진과 알렉스 우드가 다음 주 로스터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트루블루LA에 따르면 로버츠 감독은 우드의 경우 1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로버츠 감독은 다만 류현진의 공식적인 복귀 일정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그러나 "더이상 재활등판은 하지 않는다"면서 "다음 주 팀에 합류하게 될 것이다"라고 류현진의 복귀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다저스와의 6년 계약 마지막 해를 보내는 류현진은 올시즌 초반 6경기에 등판해 3승(평균자책점 2.12)을 따낸 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서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져 재활의 시간을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