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쳐

스페인 프로축구 1군 무대에서 기대주 이강인(17·발렌시아)이 데뷔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은 프리시즌 중 5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이강인은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 메스타야에서 열린 바이엘 레버쿠젠(독일)과의 출정식 경기에서 후반 33분 교체 투입된 뒤 2-0으로 앞선 후반 41분 헤딩으로 쐐기 골을 만들었다.

이강인은 앞서 로잔 스포를(스위스) 전을 시작으로 PSV에인트호번(네덜란드), 레스터시티, 에버턴(이상 잉글랜드)전까지 최근 1군 4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유소년 팀 소속 선수가 2군 경기가 아닌 1군 경기에 연이어 모습을 드러내는 경우는 이강인이 이례적인 경우다.

발렌시아는 오는 21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프리메라리가 2018-2019 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