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 전기자동차회사인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가 회사를 상장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트윗으로 소송당했다.

로이터통신은 10일(현지시간) 투자자들이 머스크와 테슬라를 상대로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2건의 소송을 각각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투자자는 머스크와 테슬라가 공매도자에 피해를 주려고 잘못된 내용을 알렸다고 주장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7일 "테슬라를 주당 420달러에 비상장회사로 만들려고 검토하고 있다"며 "자금은 확보됐다"고 두 문장짜리 트윗을 올렸다.

이는 시세보다 20% 비싼 가격으로, 주주들로부터 주식을 되사 테슬라를 상장폐지하려한다는 그의 발언에 테슬라 주가는 11%나 치솟았다.

투자자들인 칼만 아이작스와 윌리엄 챔벌레인은 각각 제기한 소송에서 머스크와 테슬라가 인위적으로 테슬라 주가를 띄워 미국 증권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아이작스는 "머스크는 자금을 확보하지 않았기 때문에 잘못된 정보를 시장에 제공한 것"이라고 소장에서 말했다. 그는 이어 머스크의 트윗이 시장을 크게 움직였다면서 "공매도자의 씨를 말리려는 핵 공격"이었다고 했다.

공매도자들은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해 주식을 빌려서 판다. 주가가 내려가면 시세차익을 내지만 예상과 달리 주가가 오르면 손해를 보게 된다.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테슬라의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사람들을 여러 차례 비판한 적이 있다.

미국 증권당국 역시 머스크의 트윗 내용이 사실에 근거한 것인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