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맥 이해·개인 맞춤형·편의성 주력
스마트폰 외 모바일, 가전에 확대 적용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문맥 이해, 개인 맞춤형, 편의성에 중점을 뒀다"

이지수 삼성전자(43,900150 -0.34%) 무선사업부 AI 전략그룹 상무는 9일(현지시간) 하얏트 센트릭 타임스퀘어 뉴욕 호텔에서 열린 '빅스비 브리핑'을 통해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된 뉴 빅스비(New Bixby)의 지향점을 이같이 요약했다. 사용자 중심으로 진화한다는 게 골자다.

이 상무는 "빅스비가 했던 말을 반복하는 게 불편하다는 고객들의 지적을 감안해 문맥을 이해하며 자연스럽게 말하는 빅스비를 선보일 것"이라며 "사용자가 했던 말을 이어받는다거나, 앞에 했던 말이 내용상 맞지 않더라도 대답하는 부분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맥 이해 ▲자연어 이해 ▲대화관리 등 AI 기술이 적용된 빅스비가 사용자가 말하는 의미를 보다 정확하게 이해한 후, 적합한 반응을 보일 것이란 얘기다.

또 뉴 빅스비는 사용자 개인의 선호, 반복되는 패턴 등을 학습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가 이야기하는 문맥의 핵심을 이해하고 과거 사용했을 때의 선택하는 패턴 등의 학습을 통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상무는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다양하게 학습하면서 상황에 맞는 옵션과 추천 결과를 제공해 주는 게 핵심"이라며 "예를 들어 '사용자가 평일에 보통 점심식사를 한다면 주말에는 저녁식사를 한다'는 식으로 패턴에 맞게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지수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AI 전략그룹 상무.

뉴 빅스비는 인공지능 비서로서의 역할도 완벽하게 수행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정 앱이나 서비스의 이름을 말하지 않아도 하고자 하는 행위를 말하면 검색부터 예약, 결제까지 빅스비를 통해 완료할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 '우버'를 말하지 않고 어떤 장소를 가겠다고 말하는 것만으로도 우버를 연동하는 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새로워진 빅스비는 갤럭시노트9 출시와 함께 서비스될 예정"이라며 "추후 순차적으로 갤럭시S8·S8플러스, 갤럭시노트8, 갤럭시S9·S9플러스에서도 업그레이드 된 빅스비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뉴 빅스비는 스마트폰 외에 다른 모바일 제품 및 가전 제품에도 확대 적용돼 보다 끊김 없고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모든 스마트 기기들을 하나의 생태계로 연결하기 위한 진정한 AI 플랫폼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뉴욕)미국=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