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방과 후 힙합’ . / 사진제공=SBS

‘방과 후 힙합’ . / 사진제공=SBS
지상파 최초의 힙합 버라이어티 SBS 예능프로그램 ‘방과 후 힙합’이 오는 16일 특별 편성돼 방송된다.

MC와 래퍼들이 전국 곳곳의 중고등학교를 찾아다니며 10대들의 이야기를 랩으로 들어보는 스쿨 힙합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방과 후 힙합’은 김신영, 피오가 MC를 맡았고 리듬파워(행주, 보이비, 지구인), 슬리피, 키썸, 킬라그램이 ‘힙합쌤’으로 출연한다.
‘방과 후 힙합’은 힙합쌤으로 참여한 래퍼들이 학교에서 각각 ‘방과 후 힙합 교실’을 진행하면서 학생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랩으로 듣는다. 그리고 학생들의 랩을 업그레이드시켜 줄 힙합쌤들의 개성 있는 수업이 진행된다. 수업이 끝나면 힙합쌤들은 가장 인상적이었거나 공감 가는 이야기를 하나씩 선택하고 일주일 뒤 전교생들 앞에서 학생과 함께 무대를 펼치는 형식이다.

‘방과 후 힙합’은 랩 실력과 경쟁에 초점을 맞춘 기존 힙합 프로그램과 달리 이야기와 성장에 방점을 두고 있다. 10대들의 다양한 고민이 담긴 진솔한 이야기를 랩으로 풀어내는 게 프로그램의 핵심이며, 랩.알.못 (랩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자기 이야기를 랩으로 표현하는 지가 첫 번째 관전 포인트다. 또 힙합쌤들과의 수업을 통해 이들의 랩이 어떻게 성장하는 지가 두 번째 관전 포인트다.
프로그램 연출은 ‘그것이 알고싶다’ 출신의 도준우PD가 맡았다. 원래 꿈이 래퍼였다는 그는 ‘그것이 알고 싶다’, ‘궁금한 이야기 Y’등의 시사 교양 프로그램에 랩을 접목시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도준우 PD는 “힙합 정신은’눈치 보지 않고 할 말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랩으로 평가받는 프로그램이 아닌, 용기 있게 자기 이야기를 하면 박수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 할 말 다 하고 살기 힘든 사회에서 ‘방과 후 힙합’이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넣어주길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