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4시 50분께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광교방음터널 부근을 달리던 A(68·여)씨의 아반떼 승용차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 연합뉴스]

BMW 차량에서 잇달아 화재가 발생하면서 차량 화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가운데 9일 오후 4시 50분께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광교방음터널 부근을 달리던 아반떼 승용차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불은 차량 전면부를 태우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15분 여 만에 진화됐다. 그러나 아반떼 차량의 보닛 부분이 전소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운전자는 화재 발생 후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에 의하면 A씨는 "경북 안동에서부터 운전을 했다. 광교방음터널 인근에서 갑자기 차량 앞 보닛 부분에 연기가 발생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화재 경위 등을 조사 중에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화재 차량의 사진을 보면 엔진오일 캡(뚜껑)과 엔진 필러가 없는 상태다. 이 부품은 철재여서 화재에도 타지 않는데 사라진 것으로 보아 차량 정비 과정에서 실수로 이 부품을 끼우지 않아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