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대학교, 부산·인천·창원 폴리텍대학, 아주자동차대학 등 6개소
-올 하반기 90명 정비 인력 육성, 향후 교육생 블루핸즈 취업 지원

현대자동차가 상용 우수 정비 인재를 육성하고 청년 취업을 지원하는 ‘현대 트럭&버스 아카데미’ 운영을 위한 산학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10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카데미를 운영할 국내 정비 교육기관은 대원대학교, 부산·인천·창원 폴리텍대학, 아주자동차대학, 서울시 남부기술교육원 등 6개소다. 현대차는 각 교육 기관에 상용 전문 정비 강사를 파견해 강의를 지원하고 실습용 상용차와 교재, 장학금 등을 지원한다. 해당 기관은 올 하반기 아카데미를 통해 총 90명의 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우수 수료자에게는 현대차 정비 협력사인 블루핸즈와 연계해 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카데미는 총 10주차의 정규 과정 및 방학을 이용한 집중과정으로 운영한다. 신기술 소개와 현대 상용차 정비 기초부터 고장진단까지 이론과 실습을 겸한 전문 교육과정으로 구성했다. 또한, 특강, 정비 현장 체험, 연구소 및 현대 모터스튜디오 견학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해 취업 준비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베트남 교육기관과 산학협동 추진해 국내에 해외 정비 인력을 육성하고 글로벌 상용 정비 기술을 표준화 및 전문화한다는 복안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제4회 헤리티지 라이브' 연다
▶ 아우디폭스바겐·포드·캐딜락·혼다·다임러트럭 리콜
▶ 기아차 모하비, 배출가스 낮추고 돌아온다
▶ 국토부, "BMW 안전진단 받고 운행 권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