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이영자 수영복

개그우먼 이영자가 PT를 받고 있는 최화정의 몸매에 눌리지 않았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가평으로 제1회 하계단합대회를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화제가 된 것은 다름 아닌 이영자의 당당한 수영복 자태였다.

앞서 다홍빛 백리스 원피스를 차려 입은 최화정의 등에서 발견된 기립근.

송은이는 최화정의 모습에 원피스 사이에 "기립근이 있다"라며 감탄했다. 최화정은 이에 "PT 받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와 최화정은 방송 최초로 수영복을 입고 나타났다. 최화정의 선택은 레트로풍 빨간 원피스 수영복.

이영자 또한 래시가드가 아닌 사선 무늬의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당당한 아름다움을 뽐냈다.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과 이영자의 몸매에 대한 평가보다 당당하게 수영복을 입고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에 중점을 뒀다.

최화정에 이어 이영자도 거침없이 옷을 탈의하며 수영복 자태를 뽐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영자는 "애들아 간다"라고 외치며 입수했고, 다양한 영법을 구사하여 수영 실력을 자랑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 등 예능에서 매니저와 폭발적인 먹방을 선보인 바 있는 이영자는 CF나 촬영 등을 앞두고는 "부으면 안되니까 굶어야 한다"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