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두 차례 출석해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여름휴가를 연장하고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도는 김 지사가 당초 지난 6일부터 9일까지로 잡은 휴가를 10일까지 하루 연장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 측근은 "특검 2차 출석 조사가 10일 오전 5시 20분께 마쳐 물리적으로 도정에 복귀할 여유가 없어 휴가를 하루 연장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서울 인근에서 휴식을 취하고 10일 오후나 오는 11일 오전 경남으로 돌아와 도정 현안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특검과 출석 일정을 협의하기 전 휴가를 잡았는데 공교롭게 휴가 일정을 특검 출석으로 보냈다.

김 지사는 11일 오후 1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정기대의원대회에 참석해 축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