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뜨거운 날씨 속에서 항상 응원해주신 팬들 감사하다.`

L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4차전에서 12-10으로 승리하며 길었던 8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선발 차우찬은 3⅓이닝 8실점 후 강판됐지만, 뒤이어 등판한 최동환이 3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뒤이어 진해수, 고우석, 정찬헌이 차례로 나와 리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채은성(2안타 3타점), 김현수와 유강남(각각 2안타 2타점)이 맹타를 휘둘렀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연패를 끊기 위해 선수들이 농군패션으로 나오며 강한 의지를 보여주고 집중함으로서 연패를 끊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선수단을 칭찬했다. 또한 `뜨거운 날씨 속에서 연패 동안 항상 응원해주신 팬들께 미안하고 고마웠다`며 팬들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이어 `오늘은 최동환이 중간에 나와 3이닝을 아주 잘 던져줬고, 선수들이 6회 집중해서 빅이닝을 만들어낸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덧붙였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