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청주, 조은혜 기자] 넥센 히어로즈의 스무살 테이블세터 이정후와 김혜성이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7연승을 이끌었다.

넥센은 10일 청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의 시즌 16차전, 팀 간 마지막 맞대결에서 9-4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넥센은 시즌 전적 57승56패로 파죽의 7연승을 만들었다. 이날 1,2번 타순에 자리한 이정후와 김혜성은 각각 4안타 2타점, 3안타 4타점으로 무려 7안타 6타점을 합작했다.

1회부터 하모니를 이루며 팀의 선취점을 만들어냈다. 1회초 이정후가 2루타를 치고 출루하자 김혜성이 우전안타로 이정후를 불러들였다. 1회말 선발 해커가 동점을 허용하자 2회 김재현 볼넷 뒤 이정후가 우전안타로 나갔고, 김혜성의 3루타가 나오면서 넥센이 다시 리드를 되찾았다. 이 안타로 김혜성은 데뷔 첫 100안타 고지를 밟았다.
4회 우전 2루타로 안타 하나를 추가한 이정후는 3-3으로 맞서있는 6회 1사 1·3루 상황에서 희생플라이로 송성문을 불러들이면서 타점을 추가했다. 이 희생플라이는 이날 경기 결승타가 됐다.

그리고 이정후와 김혜성은 8회에도 함께 추가 득점을 합작했다. 넥센이 5-3으로 앞선 2사 3루 상황에서 이정후가 1타점 적시타로 4안타를 완성했고, 이어 상대 투수 폭투에 2루까지 진루한 뒤 김혜성의 우전안타에 홈인했다. 김혜성의 4타점을 만드는 안타로, 김혜성의 한 경기 최다 타점을 기록하는 적시타였다. 김혜성은 이날 도루 두 개도 성공시켰다.

이정후가 지난해 1차 지명, 김혜성이 2차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7순위로 입단한 신인 선수들이다. 이제 갓 만 스무살, 이 2년차 선수들이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