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리비아 고위 인사와 접촉해 대응 방안 논의

리비아에서 발생한 우리 국민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백주현 외교장관 특사가 10일 리비아로 향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백 특사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 항공편으로 리비아로 떠났다.

백 특사는 현지에서 2∼3일간 머물며 고위 인사와 업무 협의를 통해 사건 해결을 위한 리비아 정부의 추가 노력을 끌어내는 동시에 향후 대응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필요하면 체류 기간을 연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국민 1명 등 4명은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하사와나의 대수로 사업장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됐으며, 정부는 조속하고 안전한 석방을 위해 노력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