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위챗과 제휴 뒤 매출 쑥
중화권 관광객 유치에 박차
신세계면세점은 글로벌 면세점 중 처음으로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과 손잡고 씨트립 홈페이지에 멤버십 가입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씨트립은 호텔 및 항공권 예약, 여행 패키지, 쇼핑 환전 등 여행과 관광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로, 이용자 수가 3억 명을 넘는다. 신세계면세점은 씨트립 홈페이지에서 세계적 쇼핑 명소를 소개하는 ‘글로벌 쇼핑’ 코너에 브랜드 소개와 멤버십 회원 가입 서비스를 시작했다. 회원에 가입하면 상시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실버 등급’을 부여한다.
또 신세계면세점이 프로모션을 할 때마다 회원별 월렛(지갑)에 적립금 교환권, 스마트 선불카드 등을 자동으로 지급한다. 설화수 플래그십 제품과 스파 이용권을 제공하고, 한식당 한우리 본점 등 제휴처 할인 혜택도 준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해 11월에도 중국인 약 10억 명이 사용하는 메신저 위챗과 함께 업계 멤버십 서비스를 선보였다. 위챗 멤버십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신세계면세점의 외국인 회원 가입은 하루 평균 150% 이상 증가했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하루 평균 매출도 지난해 10월 40억원대에서 올해 50억원대로 늘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