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현욱, 찬영, 민혁, 딜란, 정승, O.V, 현우, 현오, 현호.

“우리 롤모델은 방탄소년단 선배들입니다. 먼저 힙합그룹이라는 타이틀로 데뷔해 많은 후배의 존경을 받고 있으니까요. 무대에서 즐기는 모습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최고의 자리에서 항상 열심히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매사에 겸손하게 임하는 자세를 본받고 싶어요.”

신인 아이돌그룹 디크런치 멤버 O.V의 말이다. 지난 6일 디지털 싱글 앨범 ‘0806’으로 데뷔한 디크런치는 9인조 힙합그룹이다. 정승, 현오, 찬영, 현욱, 현호, O.V, 딜란, 현우, 민혁이 멤버들. 딜란은 그룹명에 대해 “다이아몬드(diamond)와 크런치(crunch)를 더한 말로, 다이아몬드를 부술 만큼 강력한 퍼포먼스와 음악 파급력을 가진 팀’이라는 뜻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힙합기동대, 힙합갱스터 등 재미난 이름부터 강렬한 이름까지 팀이름 후보가 다양했어요. 많은 논의 끝에 이름보다는 어떻게 행동하고 나아가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처음에 나왔던 디크런치로 결정했습니다. 멤버 모두가 만족하고 있어요.”(현욱)

디크런치는 걸그룹 걸스데이를 내놓은 이종석 올에스컴퍼니 대표가 야심차게 선보인 그룹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힙합을 통해 강렬하게 존재감을 각인시키는 것이 목표다. 찬영은 “이번 앨범을 통해 ‘끝까지 가겠다’는 패기를 전달하려고 했다”며 “우리만의 공감 메시지를 담은 곡을 써서 팬들에게 다가가고 싶다”고 말했다.
앨범 이름 ‘0806’은 데뷔 날짜다. 타이틀곡 ‘Palace’를 포함해 3곡이 수록됐다. ‘Palace’는 세상에 첫발을 내딛는 두려움과 떨림 속에서 꿈을 향해 달려가는 디크런치의 목표, 인내, 희망을 담은 곡이다. 렌지(Renziee)와 멤버인 O.V, 현욱, 현오로 이뤄진 디크런치의 작곡팀 지.아이.지(G.I.G)가 만들었다. 멤버들은 안무 창작에도 참여해 ‘자체제작돌’의 역량을 보여줬다.

강렬한 느낌의 힙합 곡 ‘Palace’와 달리 2번 트랙 ‘I WANT’는 휴식을 원한다는 내용의 깜찍한 곡이다. 현오는 “디크런치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정반대 스타일의 두 곡을 앨범에 수록했다”고 설명했다. 디크런치는 다채로운 자체 제작 콘텐츠와 방송활동으로 팬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다같이 이뤄내는 아이돌’이라는 뜻에서 ‘다이아돌’로 불리고 싶습니다. 자체 제작이 가능한 그룹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어요. 우리의 꿈은 빌보드핫100의 1위,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대상입니다. 우선 음원 차트 진입과 같은 작고 구체적인 목표부터 차근차근 이뤄가겠습니다. 가요계에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성장형 아티스트가 되도록 노력할게요.”(현욱)

글=김수경/사진=이승현 한경텐아시아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