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지연·축소 논란을 겪은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가 한국전력 본사를 방문해 여론을 청취하려 했다가 돌연 취소했다.

10일 한전에 따르면 오는 13일 오전 청와대 관계자가 본사를 비공식 방문해 김종갑 사장 등을 면담하려던 계획이 취소됐다.

이날 오후 청와대 측은 한전에 일정 취소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정을 취소한 이유는 전해지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지연·축소 논란을 겪은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지역 여론을 청취하기 위해 한전을 방문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호남지역 대표 공약 중 하나다.

문 대통령은 국정 기획자문위를 통해 지난해 '한전공대 설립'을 국정운영 5개년 계획과제로 채택했다.

지역공약 이행과제 중 '빛가람 혁신도시와 광주 도시첨단산단 중심 에너지밸리 조성'과 함께 광주전남 상생공약에 포함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한전공대 설립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최근 지연·축소 논란을 겪으며 한전의 추진 의지가 의심받고 있다.

한전은 지난달 31일 민주당 송갑석 의원과의 간담회에서 ▲ 주주의 반발 ▲ 광주·전남 지역 대학 반발 ▲ 설립비용 7천억원 부담 ▲ 위치선정 갈등 ▲ 한전 올해 상반기 적자 등을 한전공대 조기 설립을 가로막는 애로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교 시기를 애초 목표인 2022년에서 3년여 미뤄진 2025년으로 예상하고, 공대 부지 규모를 40만㎡로 구상하는 내용을 밝혔다.

애초 계획보다 설립 시기가 늦춰지고, 부지 규모도 줄어든 내용이 유출되자 지역사회는 즉각 비판 여론이 일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한전 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자 정부 국정과제인 만큼 공약대로 2022년 3월 개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한전 공대 설립지원 특별법을 제정해 정부, 시·도, 정치권이 함께 나서야 한다"며 "부지 문제는 용역 과정에서 타당성을 중심으로 해야지 시·도의 기여도 평가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전 측은 "통상 80개월이 소요되는 '대학설립 표준기간'을 근거로 한 표준적 예상기한일 뿐 '2022년 개교 목표'는 변함없다"며 "부지를 40만㎡로 구상하는 내용도 '기준점' 차원에서 사례로 든 하나의 옵션"이라고 해명했지만, 우려의 목소리는 연일 쏟아져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