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지난 9일 '임금 및 단체 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0.1%의 찬성률로 올해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히면서 9년 연속 무분규 기록을 세웠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하고 계속해서 임금협상을 벌여왔으며 14차 협상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 표결에 부쳤다.

그 결과 참여 조합원 3,265명 중 1,636명이 찬성해 50.1%의 찬성으로 합의안이 가결됐다.

이 결과로 쌍용차는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로 협상을 완료하는 기록을 세웠다.

노사는 이번 합의에 따라 임금을 동결하는 대신에 일시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미 확정된 신제품 개발을 위해 향후 3년간 집중적으로 투자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임금동결은 주주와 금융권을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자에게 노사의 정상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원들은 직원들의 고통 분담과 위기극복 노력에 부응하고자 이달부터 임금 10%를 반납한다.

아울러 노사는 지난 4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주간 연속 2교대제(8+9)를 다음 달 17일부터 개편(8+8)하기로 하고 세부 제반 사항을 근무형태변경 추진위원회에서 협의할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임금과 복지'보다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에 초점을 맞춰 최종 합의를 이뤘다.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데 노사가 함께 노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