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오른쪽)이 10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면담을 마친 뒤 떠나는 민갑룡 경찰청장을 배웅하고 있다. 민 청장은 지난해 7월 문 총장의 경찰청 방문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대검찰청을 찾았다. 현직 경찰청장의 대검찰청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공개로 이뤄진 이날 면담에서 양측은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협력관계 구축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