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가 오는 10월부터 PC오프제를 시행하면서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준비하기로 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준비하기 위해 지주 차원에서 10월부터 PC오프제를 시행할 것”이라고 10일 말했다. PC오프제는 업무시간이 지나면 업무용 PC 전원이 자동으로 꺼지도록 하는 방안이다. 이는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지난 7일 지주경영회의에서 “지주도 은행처럼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를 확산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문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PC오프제는 국민은행이 지난해 10월부터 도입한 데 이어 지주까지 본격 확산하게 됐다. 국민은행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만 업무용 PC를 사용할 수 있다. 추가 근무 신청자에 한해서 사용 시간 연장이 가능하다.
다만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시점은 미정이라는 게 KB금융 측의 설명이다. KB금융은 임직원이 170명이어서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이 의무화되는 시점은 2020년 1월부터다.

신한금융도 이달부터 개인별로 주 52시간, 하루 12시간 내에서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선택근무제를 시범 운영 중이다. 금융계에선 신한금융과 KB금융 등 양대 지주가 워라밸 문화 조성에 본격 나선 데 따라 다른 금융사로도 이 같은 분위기가 확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