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가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진에어는 상반기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모두 반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매출은 5천63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9.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594억원으로 27.5%, 당기순이익은 413억원으로 23.3% 늘었다.

진에어는 "효율적인 기재 운영으로 수익성이 극대화됐다"며 "인기 노선을 증편해 수요를 창출한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다만 고유가와 휴일 감소의 영향으로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보다 50.0% 감소한 62억원에 그쳤다.

매출액은 2천265억원으로 18.4%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10억원으로 87.8%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