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먹거리 산업인 반도체에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라는 세계적인 생산 기업이 있습니다. 반면 반도체 장비 업체는 한국 반도체 산업 규모에 비해 너무 적은 수준입니다. 에이피티씨는 반도체 제조 장비 중에서도 가장 핵심 공정 중 하나로 손꼽히는 식각 장비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최우형 에이피티씨 사장(사진)은 10일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업간담회를 열고 "에이피씨티는 반도체 산업의 성장, 반도체 고집적화·미세화 등과 함께 식각장비의 수요도 늘어나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에이피티씨는 반도체 전공정 장비인 식각장비 제조업체로, 관련 원천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에이피티씨가 보유하고 있는 적응결합형 플라즈마 소스(ACP Source)는 현재 300㎜ 반도체 식각장비에 적용, 성능 및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에이피티씨는 램리서치, 어플라이드머트리얼즈 등 글로벌 독과점 반도체 장비기업의 외산장비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력 제품인 300㎜ 실리콘 식각장비(Poly Etcher)는 세계적인 반도체 소자업체인 SK하이닉스에 다량 납품되고 있다.

회사는 향후 세계 반도체 시장의 성장과 고집적화 등 반도체 공정변화에 따라 함께 회사의 실적 역시 함께 성장해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최 대표는 "반도체 생산 업체들의 추가 증설 없이도 20㎚, 18㎚ 등 미세화 공정변화는 진행 중인데, 결국 식각 장비 추가 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는 의미"라며 "이와 함께 공정이 D램의 미세화, 낸드의 적층화가 고도화될 수록 식각 횟수도 증가해 장비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피티씨는 현재 주력 상품인 300㎜ 폴리 식각장비(Leo NK I-C) 외에 보다 성능이 개선된 차세대 장비 'Leo NK Ⅱ' 개발 연말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300㎜ 산화막 식각 장비 및 TSV(실리콘관통전극) 식각 장비에 대한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법인뿐 아니라 대만, 미국 현지법인을 설립, 주요 고객사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신규 고객을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에이피티씨의 최근 3년간 양호한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 2015년 44억원에서 2016년 379억원, 지난해 411억원을 기록해 지속적인 매출 증대를 시현하고 있다. 올해는 1분기 현재 203억원을 기록했고, 자체 가결산한 반기누적 결과로 이미 작년 매출에 해당하는 약 410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는 수주받은 물량도 있어 연말까지 좋은 실적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회사의 공모희망가는 1만1500~1만3000원으로 공모금액은 밴드 하단 기준 264억5000만~299억원이다. 에이피티씨는 공모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생산시설 이전 및 증축에 활용할 계획이다. 오는 13~14일 청약 후 23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