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에 운행정지 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밝힌 지 이틀이 지난 10일 경기도 고양시 식사동에 있는 BMW 정비센터에 안전점검을 받으려는 차량들이 몰려 인도까지 점령하자, 교통불편 민원을 받은 경찰들이 나와 조사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