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일본 닛산(日産), 스바루자동차에 이어 스즈키, 마쓰다, 야마하발동기에서도 출하 전 차량의 배기가스 및 연비 측정 과정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9일 '스바루 및 닛산차 배기가스 조작 관련 23개 자동차 대상 실태조사 결과' 자료에서 이들 3개사에서 문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스즈키의 경우 2012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1만2천819대를 대상으로 한 임의조사 결과 6천401대에서 배기가스 및 연비가 기준치에 미달했지만 합격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쓰다는 2014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임의조사한 1천815대 가운데 72대에서, 야마하발동기는 2016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335대 가운데 7대에서 문제가 발생했지만 역시 합격 처리했다. 마쓰다와 야마하발동기에서 품질관리상 문제가 표면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닛산자동차와 스바루가 출하 전 실시한 배기가스 및 연비 측정 시험 결과를 조작한 것이 지난달 드러나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에 국토교통성은 일본 내에서 자동차 및 이륜차를 제조하는 총 23개사에 대해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를 확인해 보고하도록 했다. 국토교통성은 성령을 개정해 품질검사시 측정된 수치를 보존하고, 해당 수치를 고칠 수 없도록 하는 조치 등을 강구하도록 자동차 제조업체에 요구할 방침이다.

앞서 스즈키와 미쓰비시(三菱)자동차는 2016년에도 출하 전 차량의 연비 데이터를 조작한 것이 발견돼 충격을 준 바 있다. 미쓰비시자동차는 일부 차종 판매금지 조치를 당하는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다가 같은 해 5월 닛산차에 인수됐다.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