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스마트 워치 '기어'에서 브랜드 변경

한 번 충전으로 80시간 사용
테두리 원형 디자인은 유지

AI 스피커는 '예고편'만
내달 IFA에서 공개 예정

삼성전자가 다양한 신체 신호를 감지해 사용자의 건강 관리를 돕는 스마트 워치 신제품들을 공개했다. 새로 선보인 제품엔 ‘갤럭시워치’(사진)란 브랜드가 붙는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즈센터에서 갤럭시노트9과 함께 세 종류의 스마트 워치를 내놨다. 스마트 워치 브랜드가 ‘기어’에서 ‘갤럭시워치’로 바뀐 게 눈에 띄는 변화다. 스마트 워치에도 통합된 갤럭시 스마트 기기와 서비스 경험을 그대로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브랜드를 변경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나온 제품은 지름 46㎜ 실버 색상 모델과 42㎜ 미드나잇 블랙, 로즈 골드 등 모두 세 가지다. 삼성 스마트 워치 고유의 원형 베젤 디자인을 유지했다. 초침 소리와 정각 안내음 등을 지원한다. 실제 시계와 비슷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다.

갤럭시워치(46㎜ 모델 기준)엔 472㎃h 배터리와 스마트 워치 전용 칩셋이 들어간다. 종전 제품보다 배터리가 오래간다. 46㎜ 모델은 80시간 이상, 42㎜는 45시간 이상 쓸 수 있다. LTE 지원 모델은 스마트폰이 없어도 통화와 문자를 할 수 있고 지도 확인, 음악 감상도 가능하다.
갤럭시워치의 마케팅 키워드는 ‘건강’이다. 제품에 내장된 심박센서와 가속도센서를 활용해 스트레스, 수면 등과 관련한 39종류의 기록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게 했다. 사용자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도록 돕는 ‘호흡 가이드’, 수면 패턴을 감안해 아침에 일어난 후와 잠들기 전 날씨, 스케줄, 운동 정보 등을 제공하는 ‘브리핑’ 등의 기능도 주목할 만하다. 운동할 때도 유용하다. 달리기, 걷기, 자전거 등 6가지 유산소 운동과 팔굽혀펴기, 데드 리프트, 스쿼트 등 21가지 무산소 운동의 기록을 관리할 수 있다. 수영 기록도 가능하다. 5ATM 방수 등급을 인증받아 물속에서도 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스위스 명품 스트랩 전문기업 브랄로바와 협업한 스트랩을 비롯해 다양한 재질과 색상, 스타일의 스트랩을 출시할 예정이다. 일반 시계에 사용하는 22㎜, 20㎜ 스트랩도 활용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장(사장)은 “웨어러블 기기에서도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는 갤럭시의 전통을 이어가겠다”며 “갤럭시워치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해 모든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갤럭시워치는 오는 24일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발표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 2.0과 이를 적용한 AI 스피커의 정보를 일부 공개했다. AI 스피커는 다음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전시회(IFA)에서 공개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빅스비를 중심으로 스마트폰, 스마트 워치, AI 스피커, 가전제품 등을 하나로 묶어 ‘갤럭시 생태계’를 구현해 사용자를 끌어모을 계획이다.

뉴욕=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