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등장 모델 200명 명단 확보…경찰, 사이트 운영자 추적

불법 음란물 사이트에 음란물을 게시한 사이트 이용자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49)씨 등 20∼50대 남성 2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A씨 등은 6월부터 7월 초순까지 해외에 서버를 둔 불법 음란물 사이트 내 '출사 게시판'과 '인증사진 게시판'에 사진 등 다수의 음란물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해당 사이트에 게시된 음란물을 컴퓨터에 저장한 뒤 다시 게시하거나 연인의 신체 부위를 직접 촬영한 사진을 게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 사이트 회원등급을 올리거나 게시물을 저장할 때 사용하는 '포인트'를 획득하려고 음란물을 게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사이트 이용자 컴퓨터에서는 음란물에 등장하는 모델 200명의 이름이 적힌 명단이 발견됐다.

이 명단은 신원 미상의 사이트 이용자가 음란물과 함께 게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모델 200여 명 중 4명은 성폭력 피해 단체에 피해 신고를 한 여성이었다.

경찰은 검거된 사이트 이용자들이 조직적으로 모델을 기용해 강제로 음란물을 제작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했지만 조직적인 범행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음란물을 게시한 나머지 18명을 추적하는 한편 이 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검거된 사이트 이용자들은 대부분 회사원이었으며 고교 3학년 학생도 있었다"며 "이들은 특정 시간대에 음란물을 게시한 뒤 삭제하는 방식으로 경찰 추적을 피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