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무상교육 + 月 100만원 이상 + 입사 우대

"이거 실화냐" 취준생 문의 폭주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5년간 취업준비생 1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청년 소프트웨어 교육’ 참가자에게 매달 100만원이 넘는 교육지원비를 주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1년간의 교육을 통해 이들을 ‘소프트웨어 전사’로 키운 뒤 일부 교육생을 직접 채용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9일 “교육생들이 생활비 걱정 없이 수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비를 넉넉하게 책정하기로 했다”며 “각종 인센티브를 포함해 월 100만~190만원가량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원 금액은 이사회 등을 거쳐 확정된다. 삼성은 지난 8일 내놓은 ‘중장기 투자·고용 계획’을 통해 2022년까지 취업준비생 1만 명에게 1년짜리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1000명을 시작으로 매년 2000명가량 선발하기로 했다. 대상은 만 29세 이하 4년제 대학 졸업생이다. 선발된 인원은 서울 부산 등 전국 4~5개 대도시에 마련된 교육장에서 하루 8시간 이상, 주5일 코딩 등 소프트웨어 관련 교육을 받는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우수한 소프트웨어 인력을 대거 확보하기 위해 파격적인 조건을 내건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이 선정한 4대 미래 성장사업 가운데 바이오를 제외한 인공지능(AI), 5세대(5G) 이동통신, 전장부품 등 3개 신사업 분야의 역량을 키우려면 소프트웨어 인력 충원이 절실하다는 판단에서다.
삼성전자는 1년간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마친 뒤 시행하는 평가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성적을 거둔 교육생이 삼성 공채에 지원하면 가산점을 주는 식으로 우대할 방침이다. 삼성 공채에 지원할 때 반드시 치러야 하는 소프트웨어 역량 테스트도 면제해줄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내부적으로 소프트웨어 인력 수요가 워낙 많은 만큼 교육생 가운데 적지 않은 인원을 뽑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삼성은 교육생들을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도록 실무 중심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짤 것으로 알려졌다. 5~6개월 동안 코딩 등 기본교육을 한 뒤 4차 산업혁명 관련 최신 기술을 중점적으로 가르치기로 했다. 성적이 좋은 교육생에게는 삼성전자 해외 연구소에서 실습할 기회도 줄 계획이다. 이 같은 계획이 입소문이 나면서 지원자격과 기준을 문의하는 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취업 컨설턴트를 확보해 다른 회사 입사를 희망하거나 삼성이 수용하지 못하는 교육생에 대한 취업 알선 서비스도 할 방침이다. 삼성 관계자는 “교육생들이 여러 기업으로 퍼져나가면 국내 기업의 소프트웨어 역량도 한 단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헌/좌동욱/고재연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